《제7회 아마도애뉴얼날레_목하진행중》

The 7th Amado Annualnale

네 팀의 작가×기획자들은 필연적으로 변화를 동반하는 세상과 마주하는 객체로서 ‘변하면서도 계속 존재하는 세계’를 “과거=있었다”가 아니라 “지금=있다”이며, “언제까지=있는” 모습의 작품으로 시사한다. 전시장에서 작업들은 살아 온 사람들이 쌓아 올린 시간, 생성과 순환, 그리고 소멸하는 대상과 기억을 포착하여 회화, 조각, 퍼포먼스, 영상의 모습으로 현상된다.

Four teams of artists and curators come together to present a collection of artworks that confront the ever-changing nature of our world. These works propose a perspective of a world that is in constant flux, highlighting its enduring existence rather than focusing on what it once was. Through the exhibition, a diverse range of artistic expressions is showcased, including paintings, sculptures, performances, and videos capturing the accumulation of time, creation and circulation, and the eventual fading away of objects and mem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