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세기 기념비 — 절대적인 것에 대하여》

The 21st-century monument—On the absolute

《21세기 기념비–절대적인 것에 대하여》는 현대의 조각가들이 한국의 문화유산 중 하나인 석탑을 매개로 절대적인 것을 사유해 본 전시로 헤겔의 예술철학, 한국의 석탑 연구, 석탑 답사 등의 워크숍을 진행하였다. 워크숍 과정에서는 인류가 생산한 예술의 철학적 의미를 헤겔의 어법으로 이해해보고, 한국 석탑 양식의 의미와 조형 탐구를 통해서 우리 시대 조각의 지평을 고민했다. 전시는 예술가들이 문화유산을 관찰하고 연구함으로써 과거와 현재의 조형 언어가 단절되고 분리된 것이 아님을 의식해 보고, 현재 작가들의 조형 방법에 이를 적용하는 과정을 담는다.

In the exhibition, The 21st-century monument- On the absolute, contemporary sculptors explore the concept of the absolute through the medium of stone pagodas, a significant cultural heritage of Korea. The sculptors engage in workshops centered around Hegel’s philosophy of art, research on Korean stone pagodas, and visits to these historical structures. During the workshops, participants delve into the philosophical significance of art as expressed by humanity through Hegel’s teachings, while also examining the meaning and form of the Korean stone pagoda style to contemplate the contemporary horizon of sculpture. The exhibition captures the artists’ process of observing and studying cultural heritage, revealing the interconnectedness of past and present sculptural languages and their application in the artistic methods employed by contemporary arti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