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용주 개인전 《포털》

Kwon Yongju Solo Exhibition 《PORTAL》

작가에게 포털은 일상에서 마주한 한 장면이 다른 차원을 상상하도록 하는 것처럼 예술을 통해 다른 세계를 마주하고 열 가능성을 의미한다. 그러나 작가가 생각하는 다른 세계가 현실 너머의 가상이나 관념적 사유가 거주하는 이상향이 아닌 현실의 지점과 맞닿아 있다는 점에서 포털은 현실을 사유하는 것과 다르지 않다. 또 다른 한편으로는 작가가 오브제 설치부터 석고 캐스팅, 안료 연구 등 그간의 작업을 되돌아보고 재적용하면서도 새로운 조형을 모색한다는 점에서 조각가로서의 위상에 대한 고민을 반영하기도 한다. 하위 주체들이 만들어낸 삶의 양식을 오브제 설치로 전환하여 펼쳤던 초기의 주제 의식은 조형의 갱신을 통해 조각이라는 형태로 흡수되면서 응집하는데 《포털》은 그 여정과 더불어 새로이 마주한 조형적 변화를 보여준다.

For the artist, a portal symbolizes the potential to encounter and explore alternative worlds through art, much like how a scene from everyday life can spark the imagination of other dimensions. However, a portal is not separate from the contemplation of reality. The alternative world envisioned by the artist is not a utopia existing beyond reality, but rather a focal point within reality. On the other hand, a portal also reflects the artist’s contemplation of their role as a sculptor. They serve as a means for the artist to revisit and reinterpret their past works, ranging from object installations to plaster casting and pigment research, while simultaneously seeking new forms. The artist’s initial thematic consciousness, which was expressed through the transformation of everyday life experiences into object installations, has now evolved and been absorbed into the sculptural form. Portal presents the artist’s journey and the transformative sculptural changes they have encountered along the w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