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승원 개인전 《유연한 몸부림》

PARK, Seung won Solo Exhibition 《STRUGGLE FLEXIBLE》

박승원은 이성과 합리라는 이름 아래 구축된 동시대를 살아가는 불안정한 개인의 모습에 주목한다. 《유연한 몸부림》에서는 기존의 일시적이고 일회적인 형태의 퍼포먼스가 아닌 점진적 이행과정으로서의 퍼포먼스를 선보인다. 전시명인 ‘유연한 몸부림’에서 그가 말하는 ‘몸부림’이란 사회에 내재한 부조리와 오류로부터 최소한의 인간성을 지켜내기 위한 몸짓이다. 그리고 부조리한 현실의 상황 속 우리에게 고착되고 고정된 시선으로부터 벗어나 더 나은 세상을 바라보기 위해 필요한 시선과 태도의 ‘유연함’에 대한 표명이다.

Seungwon Park focuses on the instability of individuals in contemporary society, which has been constructed under the banner of reason and rationality. In the exhibition Struggle Flexible, Park presents performance art as a gradual process of fulfillment rather than a temporary, one–time event. The exhibition’s title, “Flexible Struggle,” refers to the act of “struggle” as a way to preserve a minimum level of humanity in the face of the absurdities and errors present in society. It also highlights the importance of maintaining a “flexible” perspective and attitude in order to break free from the fixed viewpoint that is imposed on us within the absurdity of reality, allowing us to envision a better worl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