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민욱 개인전 《아르스도(arsDO)》

Minwook An Solo Exhibition 《ARSDO》

2008년, 안민욱은 현대사회에서 예술의 쓸모에 대해 고민하며 ‘예술가란 어떻게 되는 것인가?’라는 질문을 안고 가상 예술 회사 아르스(ars)를 만들었다. 일시 휴업상태인 아르스를 재가동 시킨 전시 《아르스도》는 공적 영역이 가진 조건들을 비틀며 만들어냈던 특유의 위트를 바탕으로 한 아르스와 ‘작가 개인에게 있어 예술이란 무엇인가?’에 대한 고민으로 다시금 개화한 안민욱, 이 둘을 대면시킴으로써 부감되는 작가의 특성을 보다 명확히 구분짓는다. 또한 아르스는 아마도예술공간 안에 유일한 소속작가인 안민욱 개인을 위한 뮤지엄 ‘알스지엄’을 만들어 미술관과 대안공간이라는 공적 영역을 비틀고자 한다.

In 2008, Minwook An contemplated the usefulness of art in contemporary society, leading him to establish a virtual art company named ars. At its core, ars aimed to explore the question, “What does it mean to be an artist?” ars, which had temporarily ceased its operations, reopened in the exhibition arsDO. The revival of ars, which was based on the unique wit created by twisting the conditions of the public realm, is centered around the artist’s renewed concerns about the purpose of art for individual artists. Through this juxtaposition, the distinct characteristics of the artists are brought to the forefront. Moreover, ars seeks to challenge the traditional art museum and alternative space paradigms by introducing a unique museum called ‘arsgeum’ within the Amado Art Space. This museum serves as an exclusive platform for Minwook An, the sole affiliated artist of ars, where the boundaries of the public art realm are distor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