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유연 개인전 《날이 밝을 것을 알고 있다》

Yooyun Yang Solo Exhibition - I know the day will come

양유연은 불분명한 대상에게서 느껴지는 불안과 두려움, 감각들에 대한 심의의 공허함에서 기인한 어두움의 정서를 그려왔다. 《날이 밝을 것을 알고 있다》에서는 신작 11점을 통해 ‘어둠을 밝히는 존재’를 의식하는 시간을 진동시킨다. 전작이 지닌 각 파편들의 고유성은 유지시킨 채로 지금까지의 순환과는 다른 새로운 리듬을 만들어 철저하게 자신의 것으로 만드는 한편, 의식적인 권태를 통해 자신의 세계로 관객을 초대한다.

* 오프닝: 2019년 9월 6일(금) 오후 6시
Yooyun Yang’s artistic focus centers on capturing the emotional complexities associated with feelings of anxiety, fear, and emptiness. In I know the day will come, Yang continues to explore these themes, creating a time for being conscious of those that lightens the darkness through 11 new artworks. While preserving the distinctive qualities of her earlier works, she introduces a fresh rhythm that distinguishes this cycle from her previous work. Yang’s art invites viewers into her world, evoking a sense of conscious boredom that encourages deeper engagement with her crea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