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승 개인전 《Ça dépend(싸데빵)》

Jung Seung Solo Exhibition 《ÇA DÉPEND》

정승은 변화하는 미적 지각을 수용할 수 있는 형태와 기술개발에 주안점을 둔다. 《싸데빵》은 작가가 생명체의 생육 환경에 대한 정보를 이용하여 디지털 조형 작품을 만드는 ‘프로메테우스의 끈’ 시리즈의 제작을 위해 엔지니어, 과학자 등과의 협업을 통해 진행 중인 4가지 개발파트들(로보틱/인공지능, 3D프린터 개발, 인터랙티브 애니메이션, 오디오비쥬얼/퍼포먼스)을 중심으로 구성된다. 각 개발 과정은 기술 진보의 역사가 아니라 ‘보는 방식’의 새로운 구조화와 인식론 체계에 대한 제안이라 할 수 있다.

* 클로징&퍼포먼스: 2019년 5월 31일(금) 오후 6시
Jung Seung’s focus is on exploring forms and technologies that can accommodate evolving aesthetic perceptions. The exhibition Ça dépend is structured around the four developmental stages of the artist’s collaboration with engineers and scientists for the Prometheus’s String series. These stages involve robotics/arjpgicial intelligence, 3D printer development, interactive animation, and audiovisual/performance. In this series, the artist creates digital sculptures based on information about the living environment. Each developmental stage does not just depict technological progress but also proposes new ways of structuring and epistemology of ‘see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