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회 아마도전시기획상 《제3의 국적》

The 1st Amado Exhibition Award 《THE THIRD NATIONALITY》

《제3의 국적》은 글로벌 사회와 통일, 즉 다문화 시대라는 절대 다수의 힘의 균형이 분산되고 단일민족적 정체성의 혼란을 초래하는 것에 대한 작은 프리뷰다. 출신성분으로 인한 소수로 배정된 자들의 고민과 다수들의 지향점에서 스스로를 배제한 자들의 고민은 무척 닮아있어 전시 주제에 내포된 ‘다문화 재정의를 통한 동질성 회복’에 근접해 간다. 문화의 고유성을 잃지 않은 단일성에 대해 다시 정의하여 다문화의 정착과 남북갈등의 양자간의 협의가 아닌 다자간의 공감으로 이끌어가고자 한다.

The Third Nationality provides a glimpse into the decentralization of power from the absolute majority in the era of global society, unification, and multiculturalism, which has disrupted mono–ethnic identities. Both those who are assigned to minority status based on their origin and those who disassociate themselves from the orientation of the majority share similar concerns, bringing us closer to the exhibition’s theme of “Restoring homogeneity through redefining multiculturalism.” The exhibition seeks to redefine the concept of unity while preserving cultural uniqueness, aiming to foster multilateral empathy rather than simply bilateral consultation on issues of multiculturalism and the conflict between North and South Korea.